진정한 믿음 ☆보물창고★



옛날, 30명의 제자를 가르친 스승이 있었다.

제자들은 스승에게 하나님에 대한 신앙심과 그 외 많은 것들을 배웠다.

그러던 어느 날, 스승이 유독 한 제자를 특별히 총애하는 것을 못마땅하게 여긴 29명

 제자들이 스승에게 항변했다.

“왜 스승님은 공평치 못하십니까? 하나님은 공의의 하나님이시며 공평의 하나님이신

데, 스승님은 그렇지 않은 것 같습니다.”

그 후 제자들의 불평과 불만은 날이 갈수록 심해졌다.

이 모습을 걱정스럽게 바라보던 스승은 30명의 제자들을 불러 한 가지 시험 문제를 냈다.

“지금부터 너희들의 신앙심을 판단하기 위한 문제를 하나 내겠다.”

30명의 제자들은 모두 호기심 어린 눈빛으로 스승의 말에 귀를 기울였다.

스승은 새장에 든 비둘기를 꺼내 한 마리씩 제자들에게 건넸다.

“지금부터 아무도 보지 않는 곳에 가서 이 비둘기를 죽여서 가져오너라.”

30명의 제자들은 곧바로 숲 속으로 사라졌다.

잠시 후 제자들이 하나 둘 돌아와 의기양양하게 죽은 비둘기를 스승에게 보여주었다.

그러나 한참이 지났는데 스승의 총애를 받는 그 제자가 보이지 않는 것이었다.

스승과 29명의 제자들은 그 제자를 찾아나서기 시작했다.

얼마 후 숲 속 어귀에서 살아 있는 비둘기를 안고 서 있는 제자를 발견했다.

스승이 제자에게 물었다.

“다른 제자들은 비둘기를 죽이고 돌아오라는 문제를 모두 훌륭히 해결하였는데,

왜 너는 아직까지도 비둘기를 죽이지 못한 것이냐?”

“스승님께서는 분명 이 비둘기를 아무도 보지 않는 곳에 가서 죽이라 하셨지만 이 세상에는

아무도 보지 않는 곳은 없었습니다.”

제자의 대답에 모두 의아한 표정을 짓자, 스승이 그 이유를 물었다.

“그게 무슨 말이냐?”

“나무 뒤에 숨어 베려고 해도 하나님이 보고 계셨고, 바위 틈에 숨어 비둘기를 죽이려고 해도

하나님이 보고 계셨습니다. 이 세상 어디에도 하나님이 계시지 않는 곳이 없었습니다.”

29명의 제자들은 그제야 스승이 이 제자를 유독 총애한 이유를 알게 되었다.


나 여호와가 말하노라 사람이 내게 보이지 아니하려고 누가 자기를 은밀한 곳에 숨길 수 있겠느냐

나 여호와가 말하노라 나는 천지에 충만하지 아니하냐 (예레미야 23:24)


덧글

  • 커피향 2016/02/28 23:25 # 답글

    천지의 충만하신 하나님
    작은 것 하나라도 감찰하시는 하나님,
    늘 우리를 눈동자와 같이 지켜주시는 하나님께 감사합니다.
  • 함박웃음 2016/02/29 19:49 # 답글

    언제어디서든 우리를 감찰하시고 도움의 손길이 필요할때마다 손잡아주시는 아버지,어머니께 감사드립니다.
  • 꽃초롱 2016/02/29 20:27 # 답글

    하나님께서 늘 보고계시니 하나님의 자녀로써 언제 어디서든 항상 선한 행실을 가져야겠어요.
  • 깜찍한삼손 2016/02/29 23:19 # 답글

    내 눈에 보이지 않지만 하나님은 항상 우리를 지켜보고 계시죠.
    근데 보이는 사람만 의식하고 잊고 살아갈 때가 있네요.
    하나님을 경외하는 마음으로 살아야겠습니다.
  • 블랙남방 2016/03/02 21:24 # 답글

    하나님께서 모르시는것이 없으십니다. 양심을 속이지 않고 살아가렵니다 ㅎㅎ
댓글 입력 영역